통일교육협의회, 통일기행 개최… “통일교육은 가정에서부터”

‘생활 속의 통일’ 주제 발표 및 체험 중심 진행
민통선(민간인출입통제선)에서 평화를 시작하다

2019-06-25 12:00 출처: 통일교육협의회

통일교육협의회 여성분과는 통일기행을 개최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25일 -- 통일교육협의회(상임의장 송광석, 이하 협의회) 여성분과(위원장 이석자)는 6월 18일 캠프그리브스(경기도 파주시 군내면 소재)에서부터 시작해서 제3땅굴, 도라산역, 도라전망대를 탐방하는 통일기행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사)통일교육협의회가 주최하고 통일교육협의회 여성분과위원회가 주관, 통일부 통일교육원이 후원했다.

2019 통일교육협의회 여성분과 통일기행은 40여명의 여성통일활동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생활 속의 통일’이라는 주제발표와 체험중심적인 통일기행으로 진행하였다.

주제발표를 맡은 박현선 교수(이화여자대학교 북한학과)는 “가정에서부터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남북 여성 공동의제 개발이 필요하며, 북한여성을 단순한 지원의 대상에서 협력의 대상으로 인식이 전환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별히 통일기행에서는 분단의 과거(제3땅굴)·분단의 현재(도라전망대)·분단의 미래, 통일의 시작(도라산역)을 직접 탐방하면서 분단의 끝, 평화의 시작을 모두가 함께 염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석자 위원장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뚜렷한 성과 없이 끝난 이후 다소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지만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는 더 이상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이며 이를 위해 가정에서부터 통일이 시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광석 상임의장은 “여성의 평화 감수성과 통일을 바라는 마음이 중요한 시점이며, 언젠가 우리 앞에 도래할 한반도 평화통일시대를 위해 가정에서부터 건강한 통일의식과 통일대화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가정에서 부모와 자녀 간에 발생하는 갈등을 협의, 타협, 합의, 협동의 과정으로 풀어가고 이러한 해결 모습을 통일교육에 적용한다면 남북의 갈등을 풀어가는 데 중요한 길잡이가 될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통일교육협의회 개요

통일교육협의회는 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1999년에 제정된 통일교육지원법을 근거로 2000년도에 설립됐으며 통일교육을 하는 72개 비영리민간단체간 협의 기구이다. 협의회와 회원단체는 한반도 평화와 준비된 통일을 위해 통일교육 역량을 결합하여 해마다 청소년, 청년·대학생, 일반성인 등 매년 5만여 명에게 통일교육을 퍼트리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