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히 시스템즈, 세로와 파이텍 인수

두 건의 전략적 인수로 네트워크 구현 및 지원, 데이터센터 인프라 솔루션 역량 강화

2019-06-10 09:39 출처: Rahi Systems

두 건의 전략적 인수로 네트워크 구현 및 지원, 데이터센터 인프라 솔루션 역량이 강화된다

라히가 세로를 인수함으로써 네트워크 디자인, 자동화, 조율 및 클라우드 인프라 부문에 전문성을 더하게 되었다. 그리고 세로 팀은 컨설팅과 구현 서비스, 연중무휴 관리되는 서비스를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의 네트워크 오퍼레이션 센터를 통해 공급하며 세로의 내역서 생성 및 인증, 주문 관리, 통합 및 배포 서비스는 라히의 글로벌 배포 및 물류 역량을 보완하고 강화하게 된다

프리몬트, 캘리포니아--(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10일 -- 라히 시스템즈(Rahi Systems)가 사용자의 모든 장치와 애플리케이션, 그 밑바탕의 기술을 모두 포괄하는 전체론적 접근 방식인 통합 환경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두 건의 새로운 인수를 단행했다.

이번 인수로 고효율 데이터센터 인프라 솔루션을 전 세계 고객에게 제공하는 라히의 능력도 확장됐다.

라히가 세로(Serro LLC)를 인수함으로써 네트워크 디자인, 자동화, 조율 및 클라우드 인프라 부문에 전문성을 더하게 되었다. 그리고 세로 팀은 컨설팅과 구현 서비스, 연중무휴 관리되는 서비스를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의 네트워크 오퍼레이션 센터(Network Operation Center)를 통해 공급하며 세로의 내역서 생성 및 인증, 주문 관리, 통합 및 배포 서비스는 라히의 글로벌 배포 및 물류 역량을 보완하고 강화하게 된다.

타룬 레이조니(Tarun Raisoni) 라히 시스템즈 CEO 겸 공동설립자는 “네트워크는 우리 통합 환경 제품의 핵심 요소다. 알맞은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능력은 우리 고객에게 효율, 생산성, 회복력 향상 등 즉각적인 사업 이익을 가져다준다”며 “세로는 우리 고객에게 독자적인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이 있는 엔지니어로 구성된 팀이다. 우리는 안정적이고 신뢰도 높으며 확장 가능한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우리의 능력을 확대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호주 소재 파이텍(PiTek)은 상층부 바닥, 구조적 천장, 전기 배선 덕트와 공조 관리, 선반, 캐비닛, 통로 밀폐 제품 등 독자적인 데이터센터 솔루션을 제공한다. 파이텍스를 설립한 토니 쿠리(Tony Khoury)는 라히 시스템즈 호주 지사장을 맡아 이 빠르게 성장하는 지역에서 라히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레이조니는 “토니는 데이터센터 업계에서 30년이 넘는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토니와 그의 팀은 우리가 인프라 솔루션을 보다 효율적으로 공급하여 우리 고객이 시장에 더 빨리 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파이텍의 솔루션은 우리가 현재 제공하는 선반, 캐비닛, 냉각기, 케이블, 부품 및 액세서리 등을 보완하여 우리가 전 세계 고객에게 더 폭넓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할 것이다”고 말했다.

라히 시스템즈의 사업 비전에 대한 더 자세한 인사이트를 얻고 최근 인수에 대해 더 자세한 정보를 알고 싶으면 라히 업데이트를 참조하면 된다.

라히 시스템즈(Rahi Systems) 개요

라히 시스템즈(Rahi Systems)는 최근의 통합 환경에서 비용과 성능, 확장성과 관리 용이성 그리고 효율성을 최적화시켜 주는 일련의 솔루션 및 서비스 제품군을 공급하고 있다. 통신사업자, 정부 기관 및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바와 문제점을 깊이 있게 이해하고 있는 기업가들이 모여 2012년 설립한 회사는 솔루션 중심의 접근 방법과 탁월한 지원 능력, 그리고 고객 성공의 문화를 통해 성장을 거듭해오고 있다. 라히는 캘리포니아 프리몬트(Fremont)에 본사를 두고 있고 미국, 인도, 홍콩, 싱가포르, 중국, 터키, 아일랜드, 네덜란드, 영국, 일본 및 호주에서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0606005142/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