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 2019, 빅데이터·AI·5G 비즈니스 기회 발굴의 장으로

데이터 센터·스토리지 기업 등 차세대 인텔리전스 컴퓨팅 솔루션 선보여
타이안 컴퓨터 코퍼레이션, AIC, QCT… 5G 시대 겨냥한 데이터 스토리지 분석 기술 공개
웨이라, 르 스와브 등 유명 VC·액셀러레이터, 이노벡스 포럼서 스타트업 성공 비법 공유

2019-06-03 17:35 출처: 컴퓨텍스 타이베이

논의 중인 컴퓨텍스 2019 참가업체

타이베이--(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03일 -- 컴퓨텍스 타이베이는 컴퓨텍스 2019가 빅데이터·AI·5G 비즈니스 기회 발굴의 장이 됐다고 밝혔다.

5G는 기술 산업 전반에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고 있다. 5G 데이터 전송 속도와 양은 궁극적으로 AI와 IoT의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엣지(edge)에서 클라우드까지 연결할 수 있을 것이며 이는 서버 컴퓨팅 속도를 발전시키고, 스토리지, 올플래시 어레이 스토리지, 서버, 데이터베이스 및 산업용 IoT를 포함한 다양한 솔루션의 데이터 관리에 대한 요구를 증폭시킨다. 올해 컴퓨텍스는 데이터 센터 및 스토리지 브랜드가 차세대 인텔리전스 컴퓨팅을 한 차원 끌어올린 솔루션을 선보이는 장이었다.

타이트라(TAITRA) 사장 겸 CEO 월터 예(Walter Yeh)는 “5G 기술의 혁신은 AI와 IoT를 통합하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가속화하고 많은 양의 데이터를 생성해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컴퓨텍스는 기술 동향을 주시하며 스토리지, 서버, 데이터베이스 및 ICT 부품 등 여러 분야의 비즈니스 유치를 위해 매년 이벤트를 개선하고 있다. 향후에도 가장 종합적인 데이터 관리 솔루션을 선보이고, 전체 글로벌 기술을 아우르는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 관리 빅데이터 애플리케이션, 다양한 시장 요구를 충족하는 세분화된 솔루션

5G의 등장으로 데이터 스토리지 분석이 중요해졌다. 미텍 인터내셔널(MiTAC International)의 자회사 타이안 컴퓨터 코퍼레이션(Tyan Computer Corporation)은 AI 프로젝트, 고성능 클라우드 및 엣지 컴퓨팅 등 기업용 서버 플랫폼을 제공하거나 AMD 또는 인텔(Intel) 프로세서 장착 스토리지 솔루션을 사용하는 임베디드 응용 프로그램 등을 제공한다. AIC는 고밀도 시스템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으며 올해는 클라우드 컴퓨팅용 OCP 솔루션과 엣지 컴퓨팅용 NVMe 솔루션을 선보였다. 데이터 센터 솔루션 제공 업체이자 퀀타컴퓨터(Quanta Computer)의 자회사인 퀀타 클라우드 테크놀로지(Quanta Cloud Technology, QCT)는 데이터 센터, 통신 회사 클라우드 및 엣지 시나리오 등 다양한 라인을 발표했다. QCT는 인텔, 라쿠텐(Rakuten), 레드햇(Red Hat)과 함께 최초로 완전히 가상화 된 5G 레디 모바일 네트워크를 개발했다.

이노디스크(Innodisk)의 최신 ‘블랙박스(Black Box)’ 데이터 저장 장치인 파이어쉴드 SSD(Fire Shield SSD™)는 섭씨 800도에서도 30분 이상 견딜 수 있으며 이미 미국 특허상표청(USPTO)으로부터 특허를 받았다. 어페이서(Apacer)는 일러스트레이터 닝스(Ning's)와 협력, 색상을 입힌 초박형 휴대용 하드 드라이브인 AC236을 출시해 젊은 소비자를 끌어들였다. 게임 트렌드가 증가하면서 새로운 아수스토어(Asustor) AS5202T 및 AS5304T NAS 머신은 향상된 게임 저장 공간과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을 위한 대형 스토리지 공간을 제공하며 게이밍 시장에 진입했다.

◇유명 VC와 액셀러레이터가 성공 비법 공유, 대만 스타트업의 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 수립

이노벡스 포럼(InnoVEX Forum)은 5월 30일 오후 ‘글로벌 스타트업을 연결하는 대만의 장점(Connecting Global Startups with Taiwan’s Advantage)’이라는 주제로 개최됐다. 에인트호번(Eindhoven) 시장 존 요리츠마(John Jorritsma)의 연설로 시작된 이노벡스(InnoVEX)는 세계 최대 통신회사 텔레포니카(Telefonica)가 설립한 웨이라(Wayra), 핀테크에 중점을 둔 최초의 합작 혁신 플랫폼인 프랑스의 르 스와브(Le Swave)를 포함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VC와 액셀러레이터를 대만에 초청했다.

웨이라의 앤드레스 사보리도(Andres Saborido) 전무는 대만의 스타트업에게 유럽에서 사업을 시작하는 노하우를 공유했다. 그는 스타트업이 세계적으로 입지를 굳히기 위해서는 투자를 유치하고 현지 파트너와 보다 긴밀한 유대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또한 AIoT 기술을 통한 온라인 리소스 확보는 보다 많은 VC의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이라 내다봤다.

파리앤코(Paris & Co)가 운영하는 핀테크 액셀러레이터 르 스와브의 이사 에드워드 플뤼(Edouard Plus)는 르 스와브의 △학교, 혁신 센터 및 연구팀 연결 △온라인 리소스로 시너지 창출 △스타트업을 위한 가장 포괄적인 정보 제공 △성공한 핀테크 스타트업 사례를 활용한 스타트업 환경 조성 △비즈니스 파트너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방법 등을 공유했다. 두 발표자는 온라인 리소스의 결합으로 스타트업의 추진력을 높일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

컴퓨텍스 5월 28일부터 6월 1일까지 5일간, 이노벡스는 5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개최돼 참관객이 새로운 기술을 경험하고 사업 기회를 찾을 수 있게 했다. 컴퓨텍스 2019과 이노벡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컴퓨텍스 2019 공식 웹사이트 및 한국어 마이크로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타이트라(Taiwan External Trade Development Council, TAITRA) 개요

타이트라(Taiwan External Trade Development Council, TAITRA)는 대외 무역 촉진을 위해 1970년 설립된 대만의 비영리 무역 진흥 기관이다. 타이트라는 정부, 업계 협회 및 여러 상업 기관의 공동 후원으로 설립되었으며, 대만 기업 및 업체의 국제 경쟁력 강화와 해외 시장에서 직면한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지원한다. 타이트라는 타이베이(Taipei)에 위치한 본사, 타오위안(Taoyuan), 신주(Hsinchu), 타이중(Taichung), 타이난(Tainan) 및 가오슝(Kaohsiung)의 5개 현지 오피스와 전 세계 60개 해외 지사에 1200명 이상의 전문 인력으로 구성되어 있고 풍부한 정보 및 네트워크로 무역 촉진에 힘쓰고 있다. 타이트라는 자매단체인 대만무역센터(Taiwan Trade Center, TTC), 타이베이 세계무역센터(Taipei World Trade Center, TWTC)와 함께 효과적인 홍보 전략을 통한 다양한 무역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 타이트라는 무역 대표단 조직 및 맞춤형 조달 서비스 제공 이외에도 타이베이와 가오슝에서 매년 35회 이상의 국제 무역 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컴퓨텍스 타이베이(COMPUTEX TAIPEI) 개요

1981년에 설립된 컴퓨텍스(COMPUTEX)는 전체 공급망과 IoT 생태계를 망라하는 글로벌 ICT,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 IoT) 및 스타트업 전시회이다. 컴퓨텍스는 타이트라(Taiwan External Trade Development Council, TAITRA)와 타이베이 컴퓨터협회(Taipei Computer Association, TCA)가 공동 주관하며, 대만의 ICT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글로벌 브랜드에서 신생 기업까지 다양한 기업이 여기에 참가한다. 내실 있는 R&D 및 제조 역량과 지적 재산권 보호(IPR: Intellectual Property Rights) 환경을 갖춘 대만은 글로벌 기술 생태계 파트너를 찾는 외국 기업과 투자자를 위한 전략적 요지로 손꼽히고 있다. 더 많은 정보는 컴퓨텍스 타이베이 공식 웹사이트(링크),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링크), 공식 트위터(@computex_taipei) 및 컴퓨텍스 해시태그(#COMPUTEX)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