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데르센의 동화나라’ 남이섬 평화랑에서 개최

덴마크 여왕의 데쿠파주 작품과 다양한 일러스트레이션으로 만나는 안데르센 동화
한-덴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덴마크 오덴세 안데르센박물관 및 주한 덴마크대사관과 협력
내달 열리는 2019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 대표 프로그램으로 특별 도슨트 및 다양한 체험 예정

2019-04-22 11:50 출처: 남이섬교육문화그룹

안데르센의 동화나라 남이섬 평화랑 전시 현장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4월 22일 -- 덴마크 여왕 마르그레테 2세의 미술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 안데르센의 동화나라 ‘인어공주부터 백조왕자까지’가 20일 남이섬 평화랑에서 막을 올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200여년이 넘는 시간 동안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덴마크 출신의 세계적인 동화작가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작품을, 덴마크 여왕의 미술 작품과 다양한 일러스트레이션 총 80여점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안데르센 최고의 대표작 ‘인어공주’와 ‘벌거벗은 임금님’이라는 제목으로 익숙한 ‘황제의 새 옷’, ‘미운 오리 새끼’로 잘 알려진 ‘못생긴 아기 오리’,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모티브가 된 ‘눈의 여왕’, 이 밖에 ‘나이팅게일’, ‘돼지치기 왕자’, ‘백조왕자’ 등 총 일곱편의 동화가 색다르게 펼쳐진다. 각 동화의 특성에 따라 구성한 공간과 작품 배치를 통해 사랑과 희생, 진실과 거짓, 소망의 실현 등 동화의 주제와 숨은 의미를 들여다볼 수 있다.

덴마크 일러스트레이터들의 작품들은 스케치, 펜화, 석판화, 수채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돼 보는 재미를 준다. 여기에 여왕의 데쿠파주(종이를 오려붙여 장식하는 기법)와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공예품 ‘부엉이 가면’은 예술과 안데르센 동화를 사랑하는 덴마크 여왕 마르그레테 2세의 색다른 예술적 감성을 전한다. 안데르센의 전속 일러스트레이터였던 빌헬름 페데르센과 로렌츠 프뢸리히의 그림, 1850년 출간된 전집 중 일부의 초판본, 동화 원작을 각색한 애니메이션 영상 또한 흥미롭다.

전시의 또 하나의 특징은 ‘종이 오리기 공예가, 안데르센’을 엿볼 수 있다는 점이다. 덴마크에는 종이를 오려 만든 편지지에 수수께끼를 적어 친구들에게 보내는 놀이 문화가 있어 안데르센 역시 종이 오리기에 익숙했다. 단 한 번도 같은 작품을 만든 적이 없었다고 알려진 그의 다양한 종이 공예 작품들이, 전시장 안팎을 장식하고 내부의 섹션을 구분하는 파티션으로 쓰여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덴 수교 60주년 상호 문화의 해를 기념하며 덴마크 오덴세 안데르센박물관 및 주한 덴마크대사관과 협력한 이번 전시는 내달 개막하는 2019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의 대표 콘텐츠 중 하나로 먼저 대중에게 공개됐다. 축제 기간 중 주말에는 안데르센으로 분장한 배우가 등장하는 상황극 형식의 특별 도슨트도 예정돼 기대할 만하다.

세계책나라축제위원회가 주최하고 남이섬교육문화그룹이 주관하는 이 전시는 남이섬 입장 시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남이섬교육문화그룹 개요

남이섬교육문화그룹은 국제교류 및 공연, 전시, 축제, 공모전 등 다양한 문화사업과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국제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 공모전 ‘나미콩쿠르(NAMI CONCOURS)’를 토대로 2년마다 남이섬에서 ‘남이섬세계책나라축제(Nami Island International Children’s Book Festival)’를 개최하고 있으며 이 외에 국제아동도서협의회(IBBY)를 비롯한 다수의 국제기관 및 국가와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다양한 문화교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남이섬 내 크고 작은 무대에서 연간 약 600회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을 펼치고, 전시장과 갤러리는 좋은 전시로 채우고 있다. 어린이를 위한 공간인 안데르센그림책센터, 아이들랜드, 유니세프홀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청정 자연과의 어울림 속에서 어린이가 행복하고 문화적 감수성이 깨어나는 특별한 경험을 선물하기 위해, 남이섬교육문화그룹은 항상 노력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